#19. 반짝반짝빛나는.


반짝반짝 빛나는 것은 아름답다. 
어쩌면 나는 이렇게 아름답게 반짝거리기가 너무 힘들어서 
반짝거리는 예쁜 것들에 집착하는 건지도 모르겠다.


- 2010.12.22. 신주쿠의 밤. @edgehj 엣지생각-
 
4일의 짧은 시간.
도쿄에 사는 일본인들의 소소한 일상 속에 잠시 담겨져 있다가 돌아왔다.   
4일의 시간은, 신주쿠 어딘가에서 찍은 저 사진처럼. 너무나 반짝거려 감히 꺼낼 엄두도 나지 않는다.

조금이라도 담아내려하다가 그 반짝거림이 사라질까봐.
내가 느낀 별거 아닌 아름다움마저도 빛을 바라게 될까봐.

낯선 곳에서의 친절, 조용한 그들의 삶 속 철저한 이방인, 포장된 모든 것들, 사람 사이의 미묘한 끌림,
어쩌면 그 곳이었기에, 그 순간이었기에 가능했을지 모를 모든 일들.  

내 눈 안에서, 내 가슴 안에서 가장 반짝반짝 빛날 그 시간.
예쁘게 기억 한켠에 담아두기.

even, myself.


2010년 12월 28일. 01:02분. 아직도 놓지 못하는.

'Photo Essa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#21. Espresso Con Panna  (0) 2011.02.17
#20. 기억. 돌아갈수도, 돌아올수도없는. 그리움.  (0) 2011.02.15
#19. 반짝반짝빛나는.  (0) 2010.12.28
#18. 바다.나.주절거림.  (1) 2010.12.02
# 17.  (2) 2010.06.07
# 16  (5) 2010.05.05
|  1  |  ···  |  24  |  25  |  26  |  27  |  28  |  29  |  30  |  31  |  32  |  ···  |  121  |